브랜드 스토리

브랜드역사

Das Beste Oder Nichts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철학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는 100여년 열정의 브랜드 역사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라는 브랜드에는 많은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브랜드에는 제품 뿐만 아니라, 서비스 그리고 회사의 철학을 위시한 모든 것을 구현하고 있을 뿐 아니라 많은 고객들이 첫 번째로 고려하는 기준입니다. 
때문에 브랜드로서 메르세데스-벤츠가 보여주는 회사의 기원 및 연혁은 현재 고급자동차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위상을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고트립 다임러와 칼 벤츠
고트립 다임러(Gottlieb Daimler)와 칼 벤츠(Karl Benz)는 서로 만난 적은 없지만 두 사람 모두 당대의 가장 위대한 엔지니어이자 회사의 창립자들입니다. 1880년대 초 세계 최초의 고속 경량 엔진과 자동차를 만든 그들은 자동차 운송의 기초를 마련합니다. 
칼 벤츠(Karl Benz)는 1883년에, 그리고 고트립 다임러(Gottlieb Daimler)는 1890년에 각각 자신의 회사를 설립하였고,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늘어나는 수요에 맞추어 점진적으로 판매망을 넓혀나갔습니다.
두 사람 모두 각자가 개발한 제품의 선전을 위해 인상적인 브랜드 이름이 필요했습니다. 처음에는 각각 자신의 이름을 딴 벤츠(Benz)와 다임러(Daimler)로 엔진과 자동차회사로서의 품질과 혈통을 이어나갔습니다. 
그러나 이후 독일 만하임(Mannheim)에 위치한 벤츠자동차 회사 벤츠&씨(Benz & Cie) 라는 회사는 자신들의 이름을 브랜드로 계속 사용한 반면, 독일의 슈튜트가르트 근교의 칸슈타트(Cannstatt)시에 위치한 다임러자동차 회사(Daimler-Motoren-Gesellschaft)는 20세기부터 “메르세데스”라는 완전히 새로운 이름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메르세데스(Mercedes) = 우아함
메르세데스(Mercedes)는 '우아함'을 뜻하는 스페인어입니다. 또한 1889년에 비엔나에서 태어난 귀여운 여자 아이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메르세데스는 니스(Nice)에 사는 오스트리아 출신의 사업가이자 영사인 에밀 옐리넥(Emil Jellinek)의 사랑하는 딸이었습니다.
진취적이고 남성적인 에밀 옐리넥(Emil Jellinek)은 당시, 자동차 시대의 개막에 대해 남다른 열정을 보였으며, 미래에 자동차가 차지할 위상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1897년, 옐리넥(Jellinek) 은 독일의 슈튜트가르트 근교의 칸슈타트(Cannstatt)를 방문하는 기회를 계기로, 그 곳에서 다임러(Daimler) 공장을 방문하여 돌아가는 길에 자동차 한 대를 프랑스의 리비에라(Riviera)로 가지고 가는데, 바로 그 차가 일대 소동을 일으키게 됩니다.
당시, 에밀 옐리넥(Jellinek)은 국제적인 무대에서 뿐만 아니라 귀족 사회에서도 좋은 평판을 가지고 있는 유명인사였기에, 얼마 후 많은 저명한 고객들이 다임러(Daimler) 자동차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예비 구매자들이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1899년, 옐리넥(Jellinek)은 니스 자동차 경주대회(Tour de Nice)에 23마력의 다임러(Daimler) 경주용 자동차로 참가하여 1등을 차지하였습니다. 이 때 그가 사용한 필명이 바로 “메르세데스(Mercedes)”였습니다.

Mercedes-Benz Museum
메르세데스-벤츠 박물관은 최초의 가솔린 자동차인 페이턴트 자동차에서부터 사고 없는 운전을 실현하기 위한 최첨단의 장치들까지 메르세데스-벤츠의 120여년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박물관입니다.

로고이야기

'메르세데스'는 1902년 상표명으로 공식 등록되었으나, 좀 더 적당한 트레이드 마크가 필요했습니다. 1900년 다임러 사망 후 새로운 경영자로서 두 아들은 다임러(Daimler)가 생전에 아내에게 보낸 엽서에서 다임러가 두에츠(Duetz)에서 살고 있던 집을 별표로 표시했던 것을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다임러(Daimler)는 그 별이 떠올라 그의 회사와 자동차 제품들을 밝게 비출 것이라고 말하곤 했습니다.

1909년 삼각 별 문양은 상표로 등록되어, 자동차 전면부 라디에이터 위에 상징문양으로 설치 되었습니다. 하늘과 땅 그리고 바다에 이르기까지 운송에 있어 최고를 상징하는 별 문양은 수년에 걸쳐 좀 더 세련되고 현대적인 모습으로 바뀌었습니다.

1차 세계 대전 직후, 인플레이션과 연이은 불경기로 독일 정부는 자국의 자동차 산업에 무거운 세금을 부과하였습니다. 그 동안 국제적인 명성을 구축하여 세계 자동차 업계를 선도해 온 선구적 회사인 다임러(Daimler)와 벤츠(Benz)는 이러한 상황에 함께 대처해나가기 위해 1924년에 공동 조직을 결성하게 됩니다.

이러한 동맹의 목적은 그들 제품에 대한 설계와 생산을 표준화하고 구매, 판매 및 광고에 있어서 단일화된 조직을 결성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비록 두 회사가 함께 광고를 할지라도, 상표는 각각 개별적으로 사용하였습니다. 그러나 1926년, 마침내 자동차 분야의 선두 주자였던 이 두 자동차 회사는 다임러-벤츠 AG(Daimler-Benz AG)라는 하나의 회사로 합병하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메르세데스의 별 문양은 품질과 안전성의 표상이 되었고, ‘메르세데스-벤츠’란 이름은 전세계적으로 전통과 혁신을 뜻하는 용어로 통용되었습니다.

기술의역사

지난 100년 이상, 메르세데스-벤츠는 자동차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여러 가지 혁신적인 기술을 세상에 선보여왔습니다. 더욱 경제적이며, 안전하고, 편안한 승차감을 실현하기 위해 메르세데스-벤츠의 직원들은 열정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미래에 실현 가능한 제품을 생각하고, 고객을 위해 더욱 편리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노력은 끝이 없습니다.

1901년 - 최초의 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는 100여년 열정의 브랜드 역사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라는 브랜드에는 많은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브랜드에는 제품 뿐만 아니라, 서비스 그리고 회사의 철학을 위시한 모든 것을 구현하고 있을 뿐 아니라 많은 고객들이 첫 번째로 고려하는 기준입니다. 
때문에 브랜드로서 메르세데스-벤츠가 보여주는 회사의 기원 및 연혁은 현재 고급자동차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위상을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1921년 - 슈퍼 차져
1921년, 폴 다임러씨가 개발한 엔진효율을 60% 정도 끌어올리는 기술인 슈퍼차져는 항공기 엔진에 사용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였으나 자동차에 사용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슈퍼차져 엔진을 장착한 모델이 1920년대와 30년대 도로와 각종 자동차 매장을 가득 채우게 되었습니다. 
때문에 브랜드로서 메르세데스-벤츠가 보여주는 회사의 기원 및 연혁은 현재 고급자동차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위상을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1924~1936년 - 슈바벤의 성장
값싼 디젤연료를 사용하면서 석유엔진의 힘을 발휘할 수 있는 고성능 엔진은 당시 다임러와 벤츠의 기술자들이 오랫동안 연구해 온 과제였습니다. 
1924년 양 사는 각각의 디젤 엔진 트럭을 발표하고, 합병이 이루어진 1926년에는 승용차용 디젤엔진을 개발해 내었습니다. 1936년 모든 준비가 끝나고 다임러-벤츠사는 디젤엔진을 장착한 최초의 260-D 모델을 생산했습니다.
 

1952년 - 경쟁사들에겐 악몽
항공기 엔진에서 성공을 거둔 다임러-벤츠 기술자인 한스 슈렌베르그 박사는 1952년 승용차 엔진에 적용될 수 있는 페트롤 인젝션 테스트를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이 기술이 처음으로 적용된 차량은 1953년 메르세데스 300SL 경주용 차량이며 그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였습니다. 엔진의 성능은 향상되었고 연료 소모도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페트롤 인젝션 시스템이 실제 경주에 적용된 사례는 1954년형 메르세데스 포뮬라1 경주용 차량이였습니다.
 

1971년 - 잘 안보이는 차를 피하는 방법
헤드라이트와 후미등이 지저분하면 당신의 차량은 눈에 잘 띄지 않습니다. 그래서 1971년, 350SL 시리즈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주행시 다른 운전자들의 눈에 잘 띄게 하기 위해 특별하게 고안된 후미등을 장착하였습니다. 
품질테스트를 마친 특별한 곡선으로 디자인된 이 후미등엔 먼지가 쌓이지 않습니다. 오늘날 이 후미등은 모든 메르세데스 모델에 기본 장착됩니다. 
때문에 브랜드로서 메르세데스-벤츠가 보여주는 회사의 기원 및 연혁은 현재 고급자동차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위상을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1978년 - 운전자는 예측하기 어려운 도로 위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운전을 하는 사람이라면 언제든 비상 급정거를 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최악의 경우, 급정거 시 휠 잠김 현상이 발생해서 차량이 조향력을 잃게 되며 운전자가 피하고자 했던 장애물에 충돌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1978년 이후로 이런 현상을 말끔히 해결해 주는 ABS 시스템이 세상에 선보였습니다. ABS 시스템은 메르세데스와 보쉬가 공동으로 개발하였으며, 1992년 이후로 모든 메르세데스의 모델에 기본 장착되고 있습니다.
 

1995년 - 드라이빙의 묘미, 안정된 핸들링
현재 차량의 속도는 높아지고 있지만 도로의 차가 증가되고 있어 더불어 운전하는 것이 점점 스트레스가 되고 있습니다. 
1995년 이후로 메르세데스-벤츠는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기술인 ESP(Electronic Stability Program) 시스템을 도입해 안전성을 한층 높였습니다. 이것은 특정한 상황에서 인공지능 컴퓨터가 엔진과 트랜스미션, 브레이크를 최적의 상태로 제어하는 것입니다.
 

1996년 - 자동차의 안전성, 제동거리
자동차 사고와 관련된 한 조사에 따르면 운전자들이 위험을 발견하고 브레이크를 밟는다고 합니다. 이 때 긴장한 운전자는 브레이크를 충분히 밟지 못하기 때문에 제동거리가 길어진다고 합니다. 
이것을 계기로 브레이크 어시스트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1996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 브레이크 어시스트 시스템은 100분의 1초라는 짧은 순간에 최대 제동력을 발휘함으로써 시속 100km에서 제동거리를 33미터 단축시켰습니다.
 

1999년 - 사람은 자유롭게, 차는 견고하게
ABC 시스템은 차량을 완벽하게 안정화 시켜주는 전자 서스펜션 시스템입니다. 가속, 제동, 코너링, 혹은 장애물 회피를 위해 차량이 움직이는 경우에 이 시스템은 차체의 움직임을 더욱 감소시켜줍니다. 
따라서 기존의 서스펜션 차량과 비교할 경우 이 시스템이 장착된 차량이 훨씬 안전합니다. 1999년 이후로 메르세데스 CL-Class의 모든 차량에 기본으로 장착되고 있습니다.
 

2000년 - 최고의 자기 세라믹 사용
2000년 메르세데스에서 최초로 세라믹 브레이크 디스크를 장착하면서 세라믹 브레이크는 모든 운전자의 꿈이 되었습니다.
탄소섬유 강화 세라믹체의 수명은 거의 영구적이면서 기존의 디스크와 비교할 때 두 배나 높은 온도 1400도까지 견딜 수 있습니다. 즉, 마모현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고속 주행 시에도 더욱 안전한 제동력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2001년 - 미래의 브레이크
2001년에 소개된 메르세데스 센서트로닉 브레이크(SBC)는 세계 최초의 전자수력 브레이크 시스템으로써 안전성과 편의성을 더욱 향상시키는 기능입니다.
브레이크의 즉각적인 반응으로 제동거리는 더욱 짧아졌고 각 네 바퀴의 브레이크를 개별적으로 제어하기 때문에 특히 코너링시 제동능력이 매우 탁월합니다. 차량의 미끄러짐이 감지되면 SBC의 빠르고도 정확한 제어 데이터를 이용해서 ESP 시스템이 차체를 더욱 효과적으로 안정화합니다.